안승남 구리시장 '투명 행정'(?)
상태바
안승남 구리시장 '투명 행정'(?)
  • 구학모 기자
  • 승인 2018.07.2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석 속기사가 민원인과 대화 실시간 기록

구리시는 촛불민심과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시민 제일주의 투명행정의 일환으로 민원인들과의 주요 대화를 상세히 기록하는 속기사를 운영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시는 지난 2일 민선 7기 제 16대 구리시장으로 취임한 안승남 시장이 취임사에서 밝힌 “어두웠던 과거의 굴레와 권위, 특권의식을 내려놓고 시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는 시민과의 약속 이행을 위해 첫 업무와 동시에 속기사를 항시 대기시켜 놓고 있다.   

안승남 시장은 면담을 바라는 모든 민원인들에게 먼저 “저와의 대화 내용이 속기사에 의해 기록되고 있다”는 것을 사전에 공지하며 양해를 구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물론 공무원의 결재도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다. 이는 사실상 어떤 밀실대화의 가능성도 예외일 수 없이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이로 인해 그동안 민원인들이 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사안에 따라 긴 시간이 소요되던 속풀이식 대화가 차단돼 시장의 효율적인 업무 조절이 가능해졌다. 또한 과거에 간혹 문제로 지적되던 사업부서 공무원의 무리한 법적용도 더 이상 용인되지 않는 등 공직사회에 깨끗한 소신행정 효과까지 기대되는 분위기다.    

안승남 시장은“현재까지 시장이 직접 속기사를 운영하는 것은 전국적으로도 매우 드문 사례로 알고 있다”며“이제 구리시는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혁신적 청렴정책으로 더 이상 구태의 산물인 밀실행정이 사라지고, 지난 몇 년간 부진했던 국민권익위 주관의 청렴도를 획기적으로 견인하는 시민제일주의 부패 없는 지역사회를 활짝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