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고위공무원 ‘시민을 쓰레기로 폄하' 물의
상태바
구리 고위공무원 ‘시민을 쓰레기로 폄하' 물의
  • 이형실 기자
  • 승인 2019.04.1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한당 구리당협, 관련 공무원 감사청구 등 단죄 예고

‘구리시민을 쓰레기로 비하하는 등의 비상식적인 발언을 한 고위공직자들을 감사청구, 고발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단죄할 예정입니다’

자유한국당 구리시당협위원회는 17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

, 안승남 구리시장의 재판과 관련 SNS단톡방을 이용해 안 시장을 옹호하는 부적절한 글을 기재한 구리시청 고위공직자들의 행위를 규탄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당협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헌법에 명시한바와 같이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으며 지방공무원법에서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는데도 한 정치인에게 편향된 시각을 갖고 있는 고위공직자들이 단톡방을 이용해 공직자 품위손상을 시켰다”고 전재한 후 “더욱이 구리시민을 쓰레기로 폄하하는 비하 글은 시민의 녹을 먹고 있는 공직자 신분으로써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공무원의 정치 관여를 금지하고 관리 감독해야 할 안승남 시장이 그동안 공직자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줄 세우기 해 왔는지 알 수 있다”며 “안 시장은 시정의 최고 책임자로 그에 합당한 관리책임을 지는 한편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하고 관련 공무원들은 시민들 앞에 엄숙히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물의를 빚은 공무원들은 190여 명이 가입한 단톡방에서 안 시장 재판 구형에 대해 “생각보다 약한데 조짐이 좋다” “90% 무죄 예측합니다” “이 기회에 뻥치고 허위사실 유포한 쓰레기들을 싹 청소합시다”등의 글을 실어 공유했다. 당협위원회의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관련 공무원 중 정책보좌관 A씨는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1일 기자회견 때 일부 공무원들은 한창 근무시간인데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나타낸 것과 관련 조정아 부시장에게 근무태만을 지적했는데도 이날 지난번과 같은 광경이 연출돼 상명하달의 한계점을 드러냈다. 특히 회계과에 근무하는 신입공무원은 기자회견장의 면면을 동영상 촬영하다 발각되는 등 물의를 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