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서 코로나19 확진 80대 치매노인 주민 7명과 접촉
상태바
부천서 코로나19 확진 80대 치매노인 주민 7명과 접촉
  • 강성열 기자
  • 승인 2021.04.2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주간보호센터서 확진받고 자택서 병상 대기 중 외출

부천 한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치매 노인이 자택에서 이탈해 동네 주민 7명과 접촉한 사실이 밝혀졌다.

4월23일 부천시와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3시 34분께 부천시 약대동 모 아파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할머니 A씨가 자택 밖으로 나갔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는 것.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과 경찰은 같은 날 오후 4시 30분께 같은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서 A 할머니를 발견해 귀가 조치했다.

당시 놀이터에 있던 A 할머니는 동네 주민 7명이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고 현재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A 할머니는 36명의 코로나19 집단 감염된 부천 상동의 한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지난 2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병상 배정을 기다리며 자택에서 대기 중이었다.

이날 A 할머니는 평소 치매를 앓고 있었고 며느리 B씨가 A씨와 접촉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간 사이 집밖으로 나간 것이 확인됐다.

부천시 관계자는 “A 할머니가 환자라 거동이 불편해 놀이터 주변에 있던 동네 주민들이 곁을 지키다가 접촉한 것으로 안다”며 “병상이 배정되는 대로 A씨를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