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가의 그림자
상태바
강가의 그림자
  • 일간경기
  • 승인 2021.04.2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가의 그림자
             

              고 순례

빈자리엔 언제나
그리움이 모인다
온기로 데워진
따끈한 이야기들로 채워진다

쓸쓸함과 사랑스러움이
도란도란 눈인사로
이야기를 나누고

강가에 드리운 듯
여운을 남기며
그 물속에 빠지는 눈가에
이슬이 맺힌다

하늘 저 멀리
안부를 묻는 속삭임이
가까이서
자리를 가득 채운다.

                     강춘희 作.
                     강춘희 作.

 

 

 

 

 

 

고순례 1954년 전북 군산출생. ‘한국문학예술’ 시 등단. ‘문예사조’ 수필 등단. 1979년 서해문단 시 금상
2009년 경기수필문학 작품상 수상, 2017년 자랑스런 수원문학인상 수상, 햇살문학 동인, 바탕시 동인, 한국문인 협회회원, 국제펜클럽회원, 수원문인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시집 '완성의 시간'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