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치경찰위원장 자리가 시장 인맥 관리용?"
상태바
"인천 자치경찰위원장 자리가 시장 인맥 관리용?"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5.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이병록 자치경찰위원장 선정에 우려 표명
"지방분권 취지 무색..철저한 검증 자치경찰 수장 역량 증명해야"

인천자치경찰위원장이 퇴직 공무원 자리로 전락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5월4일 이병록 자치경찰위원장 선정에 우려를 표명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보도자료에서 연대는 자치경찰위원장이 퇴직공무원을 위한 자리로 전락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됐다고 밝혔다.

연대는 이병록 위원장 후보는 박남춘 시장과 24회 행정고시 동기로 지방분권의 취지를 살리기 위한 위원장 선정으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자치경찰위원장이 박남춘 시장 인맥의 일자리 만들어주기로 전락된 것이 아닌지 의문도 제기했다.

이 후보가 자치경찰실무추진단장을 한 것은 2008년 10월부터 2010년 12월까지로 10년 전의 일이라는 것이다.

이 자치경찰제실무추진단장을 제외하고는 자치경찰 행정사무와 연관이 있을만한 행적이 없어 보인다는 주장이다.

특히 연대는 “이 후보가 공직에서 은퇴한지도 벌써 6년도 넘었다”며 이번 위원장 선정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연대는 “인천시는 퇴직공무원 자리 만들어주기라는 오명에서 벗어나려면, 투명하게 검증하는 절차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검증절차를 통해 이 후보가 인천자치경찰의 수장으로 비전과 철학 역량이 있는지 증명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인천자치경찰제가 시민들의 안전한 생활과 지방분권정신을 제대로 실현하기 위한 첫 단추는 자치경찰위원장과 상임위원 등 위원 구성”이라며 “연대는 시민들을 위한 자치경찰제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