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인천시 권익위 조사에 성실히 응해야”
상태바
인천시민단체 “인천시 권익위 조사에 성실히 응해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6.01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송도9공구 화물차 주차장 관련 권익위 조사에 불성실"

인천시민단체가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관련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 대한 인천시의 태도를 문제 삼고 나섰다.

인천시민 생명권보장 비상대책 위원회(대책위)는 6월1일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관련 권익위 조사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조택상 부시장의 SNS를 통한 가이드라인 제시와 불성실한 태도를 성토했다. (사진=인천시민 생명권보장 비대위)
인천시민 생명권보장 비상대책 위원회(대책위)는 6월1일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관련 권익위 조사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조택상 부시장의 SNS를 통한 가이드라인 제시와 불성실한 태도를 성토했다. (사진=인천시민 생명권보장 비대위)

인천시민 생명권보장 비상대책 위원회(대책위)는 6월1일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관련 권익위 조사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에서 대책위는 “조택상 인천시 부시장이 권익위 조사가 시작되자 SNS를 통해 권익위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모든 책임을 생명에 위협을 받고 있는 주민에게 떠넘기고 있는 것은 물론 생명 위협에서 스스로를 지키려는 주민을 겁박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또 인천시가 권익위 현장 및 방문조사에 불성실하게 임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지난 5월14일 권익위 현장조사에 참석을 통보받은 부서 중 해양항만과 용역 보고서 담당 주무관만 참석해 용역의 추진 배경에 대해서만 설명했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또 “용역 보고서 미 준공 및 요약본만 제공하는 상황에 대해 질문했으나 4월 말에 이어 5월 중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도시계획, 교통대책에 대한 권익위 조사관의 질문은 담당 부서 미 참석을 이유로 일체의 질문을 받지 않아 하지 않아 실직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것이다.

특히 “권익위 현장조사에 인천시 택시물류과, 도시계획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개발계획총괄과가 참석하지 않았다”고 공개했다.

5월21일 실시된 권익위 방문조사에도 인천시 택시물류과와 인천항만공사가 참석하지 않았고 당일 담당자 전체의 연락불가로 정상적인 방문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당시 방문조사를 앞두고 인천시에 제출을 요청한 화물차주차장 교통대책 관련 자료도 해당부서 담당자를 찾아 직접 요청하라며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인천시는 국민의 최후보루 권익위 조사와 자료제출 요구에 성실히 응하고 권익위 조사를 용역보고서로 만들지 말아야 한다”며 “조택상 부시장은 개인 SNS를 통한 국민권익위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