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총리 팬클럽, 수도권 출범-
상태바
정세균 전 총리 팬클럽, 수도권 출범-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6.0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우정포럼’ 발대식 화성에서 성황리 개최

정세균 전 총리의 팬 클럽인 ‘화성 우정포럼’발대식이 6월2일 화성시에 위치한 수원과학대 SINTEX(신텍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지난 5월29일 충남에 이은 두 번째 우정포럼 발대식이다.  

정세균 전 총리의 팬 클럽인 ‘화성 우정포럼’발대식이 6월2일 오후 송옥주 국회의원, 이원욱 국회의원, 갑을병 지역위원회 회원, 지역 내 광역의원·기초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시에 위치한 수원과학대 SINTEX(신텍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사진=우정포럼)
정세균 전 총리의 팬 클럽인 ‘화성 우정포럼’발대식이 6월2일 오후 송옥주 국회의원, 이원욱 국회의원, 갑을병 지역위원회 회원, 지역 내 광역의원·기초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시에 위치한 수원과학대 SINTEX(신텍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사진=우정포럼)

우정포럼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모인 팬클럽으로 ‘벗우(友), 고무래정(丁) - 정세균의 친구’, ‘우리가 정세균이다’라는 뜻을 가지고 전국 각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모임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송옥주 국회의원, 이원욱 국회의원, 갑을병 지역위원회 회원, 지역 내 광역의원·기초의원, 핵심당원이 자리하여 10만 우정포럼을 향한 도약을 다짐했다. 

또한 정 전 총리와 현장에 같이 하지 못한 전국의 우정포럼 회원들 역시 Zoom으로 함께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서철모 화성시장도 축사를 보내왔다. 주최측에 따르면 현장 100여명, 비대면으로 200여명이 참여했으며,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켜 청정 행사를 치뤘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지역위원장들의 눈물과 정성이, 화성의 정치지형을 바꿨냈다”며 감사 인사로 발대식을 열었다“질곡을 딛고 담대하게 미래로 나아가, 더 강한 대한민국으로 우뚝 서야 한다”며 담대한 회복의 길을 나서는 화성우정포럼 회원들에게 응원을 보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5월 11일 광화문포럼 기조발제에서 ‘더 평등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담대한 회복의 길을 제시한 바 있다. 코로나가 남긴 불평등이라는 깊고 넓은 상처를 치유하고, 함께 살아가는 평등의 나라로 나아가자는 밑그림을 제시했다. 

자리에 함께 한 화성우정포럼 회원들은“우정으로 응집하여, 대한민국을 위한 주춧돌이 되겠다”며 정 전 총리와 함께 더 좋은 나라를 향해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이원욱 국회의원은 “우리는 원조받는 나라에서 이제는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되었으며, 그 힘으로 담대하게 위기를 극복하여 회복의 길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수도권의 첫 출범으로 의미가 크다”며, “화성우정포럼이 경기도, 나아가 전국 우정포럼이라는 바다로 나아가는 강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