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11만 광주 오포읍 4개 동 분리 추진
상태바
인구11만 광주 오포읍 4개 동 분리 추진
  • 구학모 기자
  • 승인 2021.06.1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11만명을 넘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이 올 연말까지 4개 동(洞)으로 분리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5월5일 어린이날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광주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광주시는 오포읍을 오포1동, 오포2동, 신현동, 능평동 등 4개 행정동으로 나누는 내용의 '오포읍 행정구역 개편 기본계획 의견청취안'을 시의회 정례회(1∼18일)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광주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시는 오포읍을 오포1동, 오포2동, 신현동, 능평동 등 4개 행정동으로 나누는 내용의 '오포읍 행정구역 개편 기본계획 의견청취안'을 시의회 정례회(1∼18일)에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오포1동은 고산·문형·추자리를, 오포2동은 양벌·매산리를, 신현동은 신현리를, 능평동은 능평리를 각각 관할하게 된다.

앞서 시가 지난 4월 7일∼5월 6일 만 19세 이상 오포읍 주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61.4%의 주민이 행정구역 개편에 찬성했다.

4개 동으로 나누는 방안과 1개 읍·2개 동(오포읍, 신현동, 능평동)으로 나누는 방안을 선호했는데 2개 선호안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는 4개 동 분리 방안이 57.4%로 우세했다.

시는 시의회 동의, 경기도와 행정안전부 협의 및 승인, 조례 개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행정구역 개편을 마치고 4개 동 청사를 개청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말 기준 오포읍의 주민등록 인구는 11만2천851명으로 광주시 전체(38만3천794명)의 29.4%를 차지하며 인근 여주시(11만1천913명) 전체 인구보다 많다.

읍 단위로는 경남 양산시 물금읍(12만926명), 남양주시 화도읍(11만8천986명)에 이어 전국 3위 수준이다.

시 관계자는 "성남시 분당구와 맞닿은 오포읍은 서울로의 접근성이 좋아 인구가 급증했고 최근 2년 사이 3∼4%의 인구증가율을 보였다"며 "오포읍의 지역별 인구, 지형, 생활권, 도시개발 계획 등을 고려해 4개 동으로 개편하는 만큼 주민 편의와 행정 능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