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물 논란 휩싸인 이천 이래탑 철거되나..시민 77% "개선필요"
상태바
흉물 논란 휩싸인 이천 이래탑 철거되나..시민 77% "개선필요"
  • 이규상 기자
  • 승인 2021.06.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시민설문 조사 결과,와시의회 의견 수렴 최종 결정"

이천시는 최근 설봉공원 입구에 설치된 이래탑에 대한 흉물논란에 대해 시민 설문조사와 시의회 의견을 수렴해 철거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천시는 최근 설봉공원 입구에 설치된 이래탑에 대한 흉물논란에 대해 시민 설문조사와 시의회 의견을 수렴해 철거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흉물논란을 빚고 있는 이래탑. (사진=이천시)
이천시는 최근 설봉공원 입구에 설치된 이래탑에 대한 흉물논란에 대해 시민 설문조사와 시의회 의견을 수렴해 철거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흉물논란을 빚고 있는 이래탑. (사진=이천시)

이천시는 지난 2001년 도자기엑스포를 앞두고 설치된 이래탑이 최근 흉물논란을 빚자 지난 5월6일부터 시민 24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참여 시민 가운데 77.1%인 1856명이 현재 이래탑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현 상태가 적절하다’는 답변은 322명(13.4%), ‘잘 모르겠다’는 230명(9.5%)로 나타났으며 개선 방안으로 ‘철거’를 원한 시민이 62.9%로 다수였고 ‘기존 조형물 활용’은 37.1%에 그쳤다.

이래탑은 20년 전인 2001년 8월 세계도자기엑스포 개막식을 맞아 행사장인 설봉공원 입구에 설치된 높이 21m의 스테인리스 재질 조형물이다. 

미완성 철탑 모양의 이래탑은 지역 주민의 대표적인 휴식처인 설봉공원에 어울리지 않는 흉물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으며 이천의 정체성과도 거리가 먼 공공조형물로 설봉공원의 아름다운 전경마저 가린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