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해수욕장 7월부터 개장
상태바
인천지역 해수욕장 7월부터 개장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06.2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장 전 방역 실태 사전 점검
관광객 안전, 방역 관리 철저

[일간경기=인천] 인천시가 7월1일 왕산·을왕리·하나개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16일 십리포·장경리 해수욕장, 19일 옹암·수기·서포리해수욕장 등을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인천시가 7월1일 왕산·을왕리·하나개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16일 십리포·장경리 해수욕장, 19일 옹암·수기·서포리해수욕장 등을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사진은 지난해 을왕리 해수욕장. (사진=김동현 기자)
인천시가 7월1일 왕산·을왕리·하나개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16일 십리포·장경리 해수욕장, 19일 옹암·수기·서포리해수욕장 등을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사진은 지난해 을왕리 해수욕장. (사진=김동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여행욕구와 이동량 증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실시 등으로 올 여름철 해수욕장 방문객이 전년 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는 여름철 해수욕장 관광객 안전과 방역 관리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코로나19 해수욕장 현장 대응반 운영 △해수욕장별 방역관리자 지정 △해수욕장 방문이력관리 시스템 ‘안심콜’운영 △차양시설 현장 배정제(2m 이상 이격 설치) △어린이 물놀이시설 미운영 △다중이용시설 및 안전·대여시설 방역 강화 △운영인력 방역지침 교육 △차양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객 명부 관리 △해수욕장에서 거리두기 현장계도 실시 및 홍보 등을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안심콜은 QR코드나 수기 명부 대신, 해수욕장마다 부여된 고유번호로 전화를 걸면 간편하게 방문 이력과 전화번호가 등록되는 서비스다.

이밖에 이용객 밀집 분산을 위한 해수욕장 혼잡정보 서비스를 네이버와 어촌해양관광누리집(바다여행, seantour.kr)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밀집도는 낮으나 편의시설을 갖춘 한적한 해수욕장으로는 옹진군의 서포리해수욕장이 선정됐고, 그 외에 이일레, 떼뿌루, 장골, 옹암, 수기 해수욕장, 강화도 동막, 민머루 또한 풍경이 아름다운 한적한 해수욕장으로 추천해 이용객 분산을 유도한다.

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 및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해수욕장 운영 대응지침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수욕장 개장 전 사전점검을 6월 21일부터 실시해 이용객들에게 홍보·계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도서지역 해수욕장 이용객은 여객터미널에서 발열체크 및 승선신고서 작성으로 유증상자의 도서지역 해수욕장 이용을 제한할 수 있으나, 을왕리 등 자동차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해수욕장은 이용객 관리에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용객들이 자발적으로 방역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등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