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유죄 확정에 여야 대선주자 엇갈린 반응
상태바
김경수 유죄 확정에 여야 대선주자 엇갈린 반응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07.2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문 정부 정통성 문제" 여 대선후보들 유감 표명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련 7월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가 확정되자 여야의 반응이 엇갈리는 가운데 대선 주자들도 입장을 표명했다.

먼저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은 "사법부에서 장기간 심도 있는 심리를 거쳐 판결한 결과이기에 존중한다"며 ‘’여론조작·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결국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고 대변인을 통해 대법원 판결을 환영함을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는 김경수 지사 유죄판결에 유감을 표하고 드루킹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것은 증거 우선주의 법 원칙의 위배 된다며 유죄 인정에 있어 엄격한 증거로 증명했는지 대법원이 돌이켜 보아야 할 것이라고 페이스북으로 전했다.

추미애 예비후보는 "김 지사의 오랜 정치적 동지로서 이번 대법 판결에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 지난 대선을 주관했고 김경수 지사에 대한 특검 여부로 고심했던 당시 당대표로서 저는 그때나 지금이나 김경수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며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는 김 지사의 말을 인용해 "언젠가 어떤 방법으로든 실체적 진실이 분명히 밝혀질 날이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며 ‘2017년 대선은 누가 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으므로 문재인 캠프가 불법적인 방식을 동원해야 할 이유도 의지도 전혀 없었다. 김 지사의 진정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참으로 유감이다. 할 말을 잃게 된다. 예상하지 못한 결과다. 그동안 같은 당의 동지로서 이런저런 고민을 함께 나눠왔는데 너무도 안타깝다’고 페이스북으로 입장을 표했다. 또 이 도지사는 '힘겨운 시간을 잘 견뎌내시고 예의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고 믿는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