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잊어
상태바
못 잊어
  • 일간경기
  • 승인 2021.07.2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못 잊어

                                                                                                          김정란

화가 용환경
화가 용환경

수원역에서 향교를 지나 
큰길에서 팔달문을 바라보면 
왼쪽으로 큰 건물이 있다
외벽은 건재하나 
속은 추억으로 채워야 한다

사운드 오브 뮤직이 끝나고 버스도 끊어졌지만
내 어깨에 앉아 노래하는 마리아 수녀님
그녀의 트랩 대령은 달빛을 끌고 온다

뒤 돌아 걸어
찻집이 된 매표소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간판만 중앙극장인 백반집에서 허기를 채우면 
눈썹 사이로 영상이 보인다

기이한 일이 또 있다
잠들지 않는 노안이 
시계 소리에 맞춰 걸음을 재촉할 때
호루라기를 불어대는 선도부장 선생님

 

 

김정란 1960년 수원출생, 아주대 행정학과, 안산문학을 통해 문단에 나옴,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문학진흥재단 수필시대, 식품의약품안전청, 경기도 규제개혁 제안 다수 수상, 포천군청과 안산시청에 재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