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운동가, 안승남 구리시장에 쓴소리
상태바
시민운동가, 안승남 구리시장에 쓴소리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1.09.0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은 임기 양심갖고 집행하길"

[일간경기=이형실 기자] 구리시 경제개발 촉진위원회 대표, 구리월드 실체규명 범시민공동위원장, 구리·남양주 1세대 시민운동가인 박수천씨가 안승남 구리시장을 향해 쓴소리를 담은 메시지를 발표했다.

구리시 경제개발 촉진위원회 대표, 구리월드 실체규명 범시민공동위원장, 구리·남양주 1세대 시민운동가인 박수천씨는 9월6일 안승남 구리시장을 향해 쓴소리를 담은 A4 네장 분량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구리시 경제개발 촉진위원회 대표, 구리월드 실체규명 범시민공동위원장, 구리·남양주 1세대 시민운동가인 박수천씨는 9월6일 안승남 구리시장을 향해 쓴소리를 담은 A4 네장 분량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9월6일 박 씨는 ‘안승남은 얼마 남지 않은 시장 임기 양심 갖고 집행하라. 거짓말하지 말라’는 제목의 A4용지 4쪽 분량의 메시지를 발표하면서 “작금 안 시장이 구리시 재산과 혈세를 낭비하는 것을 보면서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시장을 추종하는 공직자들이 안 시장을 구렁텅이로 빠지게 하고 시민 혈세를 탕진하게 하는데 몇 개월 후 시장과 함께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안 시장은 자신이 학생운동도 하고 지역에서 시민운동도 했다고 하는데 그가 체조하는 것은 봤어도 시민 운동한 것은 보지 못했다”며 최근 안 시장이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것과 관련, “자신이 시민운동 하면서 시청 앞 이문안 호수공원의 매립공사를 저지하고 공원으로 바꾸도록 했다고 했는데 주변에 몇 번 다녀간 일은 있을 수 있겠지만 깊이 참여하지 않았다. 그런데 자신이 했다고 입술에 침도 바르지 않고 뻔뻔하게 거짓 인터뷰하는 모습이 가관이었다”고 폭로했다.

또 “구리시 대표적 시민운동인 서울-구리 간 시내버스 구간요금 거부 운동, 원진레이온 직업병 은폐 투쟁, 15만4000V 특고압선 외곽 이설 투쟁, 강변역 시내버스 노선 추진, 마을버스 신설, 고속도 사용료 인하 등이 있었지만 안 시장은 자신이 거주하는 두산임대아파트 투쟁만 참여했을 뿐 다른 운동에는 거의 참여한 것을 보지 못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안 시장의 선거법 논란도 소환됐다. “GWDC사업을 선거공약 1호로 시장에 당선된 후 선거법으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재판장이 GWDC 추진 여부를 묻자 안 시장은 ‘투자자들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 다녀왔고 마스터플랜도 마친 상태이기에 꼭 추진한다’고 말해 무죄를 받았다. 그리고 대법에서 무죄를 받은 후 GWDC사업을 폐기선언 했는데 이는 소송사기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박 씨는 구리한강변도시개발사업에 대해서도 문제점을 제기했다. “조직의 3대 원칙은 결의, 집행, 감사인데 안 시장은 이를 무시하고 자신 마음대로 집행했고 이를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구리시의회는 모르쇠로 직무유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적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구리시기본도시계획 변경안이 경기도의 승인을 거쳐 국토교통부 중도위에 올린다 해도 보완을 요구할 개연성이 농후하다. 이는 안 시장이 국토부의 보완 정도 받아 놓고 다음 선거에 시민을 속여 재선하겠다는 수법에 불과하다”고 내다봤다.

말미에 박 씨는 “최근 안 시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5번째 이름이 오르자 선거를 앞두고 불순한 정치적 의도라고 엉뚱한 소리로 대처하고 있다.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어떤 사람이 이해관계도 없이 20만원 넘는 밥을 사주는가. 이 지역 1세대 시민운동가로서 안 시장에게 바람은 남은 임기 동안 이상한 행정을 하지 말고 추종 공무원들도 영혼이 없다는 소리를 듣지 않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