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와 빅데이터의 활용은 행정 혁신의 모체
상태바
클라우드와 빅데이터의 활용은 행정 혁신의 모체
  • 일간경기
  • 승인 2021.09.1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기반 불법(체납)차량 빅데이터 정보서비스 사업을 추진하면서
                        오산시보건소 손창완 식품관리팀장.
                        오산시보건소 손창완 식품관리팀장.

지난 8월 현재 우리나라 인구는 약 5200만명이며, 이 중 노인·유소년 연령대를 제외하면 경제활동 인구는 약 4000만명에 달한다. 

이와 관련 국내 등록 차량은 약 2400만여 대에 달하고 국민 2.3명중 1명이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문제는 차량 보유가 늘어나는 만큼 체납 및 불법 운행 차량(일명 대포차)도 늘어나는 추세이다. 

실제 도로상에 운행 중인 차량 4대 중 1대는 체납·불법 운행 차량으로 체납액만 약 10조억원에 달한다. 등록 차량 2400만여 대 중 체납·불법 운행 차량은 약 600만여 대로 전체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문제는 체납 차량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악화를 가중시키는 동시, 불법 운행 차량의 경우 일부는 범죄에 활용되고 있다는데 사안의 심각성이  있다. 

이처럼 국가·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악화 및 국민 생활안전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는 불법 운행 차량 단속이 미비한 데에는 ‘행정 통합 관리 플랫폼’의 부재에 있다 하겠다, 따라서 전국적으로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정보 공유를 통한 상시 단속을 할 수 있는 원스톱시스템이 필요하다.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체납·불법 운행 차량을 상시 단속을 하고 있지만 인근 또는 전국을 옮겨 다니는 불법 운행 차량이나 체납차량을 추적할 수 있는 시스템은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산시에서는 불법 운행 차량 및 고질적 체납차량 적발 데이터를 모아 추적하고 적발하는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정보서비스 솔류션’을 개발함과 동시, 특허청에서 특허를 받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의 민간 클라우드 보급사업으로 개발해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에 보급 중에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문의 및 상호 업무 협조를 통한 참여도 늘어가고 있어 향후 해당 서비스의 활용 가치는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본 시스템은 중앙부처에서 해당 플랫폼 통합 구축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아울러, 국회 해당 상임위에서도 제도적 보완을 위해 입법적 지원을 강구 중에 있어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오산시는 그동안 '국민을 울리는 불법 운행 차량 끝까지 추적하여 잡는다!'는 사명감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선도적으로 클라우드 기반 체납차량·불법 운행 차량을 적발하는 빅데이터 정보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현재 세계 선진국들은 4차산업 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산업의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이에 발맞추어 행정기관도 이제부터 4차산업 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 클라우드 그리고 빅데이터와 친해져야 하겠다.

우리나라가 IT 강국임은 부인할 수 없으나 선진국은 다양한 데이터를 한곳에 모으는 것부터 추출, 분석을 통한 인사이트를 창출하는 등 데이터 레이크는 최적의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또한, 기술을 잘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된 환경으로서 빅데이터 플랫폼은 빅데이터 기술을 결정하는 집합체이다 

빅데이터의 활용이야말로 디지털 혁신의 핵심이므로 나부터 역량을 강화해 클라우드와 빅데이터와 친해져야 하겠으며, 이를 통해 시민을 위한 행정 혁신을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