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상태바
노을 
  • 김시림
  • 승인 2021.09.1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을 

                           김시림


홀로 떠나기가 못내 서러워
투명한 곳이면 어디든지 찾아가
온몸으로 붉게 운다

마지막은 언제나 
이토록 아름답고 간절한 그리움인가

생을 끝까지 책임지기 위해
스러지는 한 가닥 생명 앞에서도
진홍빛 화사한 화장을 하고

몸서리치며 사르는 핏빛으로
장미와 함께 울음 운다

                                                                           사진  신원기.
                                                                           사진  신원기.

 

 

 

 

 

 

 

 

 

김시림 1965년 전남 해남 출생. 1991년 '한국문학예술' 2019년 '불교문예'로 등단. 시집 '물갈퀴가 돋아난' 외 3권이 있음. 심호 이동주 문학상 수상. 현재 '불교문예'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