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부영건설 힘겨루기에 두달새 보상비 800억 올라
상태바
서울시-부영건설 힘겨루기에 두달새 보상비 800억 올라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09.10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혁 서울시의원 과다한 보상비 우려 표명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서울 한복판 땅이 공원을 만들겠다는 서울시와 고급주택을 짓겠다는 부영건설의 힘겨루기에 두달새 보상비만 800억이 올라 과다한 보상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송재혁 서울시 의원은 제302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에서 한남 근린공원 조성에 따른 과다한 보상비에 우려를 표하고 서울시의 슬기로운 해법을 촉구했다. (사진=송재혁 의원실)
송재혁 서울시 의원은 제302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에서 한남 근린공원 조성에 따른 과다한 보상비에 우려를 표하고 서울시의 슬기로운 해법을 촉구했다. (사진=송재혁 의원실)

송재혁(서울시의회 예결위원장) 의원은 제302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에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한남 근린공원은 7월 3800억이던 보상비가 9월에는 4600억원으로 뛰어올랐으나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았다"며 서울시의 슬기로운 해법을 촉구했다.

위 부지는 2만8197㎡ 규모로 1977년 건설부 고시로 공원으로 지정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 시설이다.

2014년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실효를 앞둔 시점에서 부영주택이 토지를 매입했고, 서울시는 2015년과 지난해 공원조성계획 및 도시계획시설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하며 실효를 피했다.

그러나 현재 서울시는 고급 주택을 짓고자하는 토지 소유주인 부영주택과 도시계획시설(공원)사업 실시계획 인가 무효확인 소송 중이다.

송 의원은 한남 근린공원 조성에 예상되는 과다한 보상비에 깊은 우려를 표하고 “투입 가치에 비해 효용가치가 충분한가를 세세히 들여다봐야 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도시공원이 해제되어도 해당 용지는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정돼 4층 규모 이하, 단지형 연립주택의 경우는 5층 이하의 건축만이 가능하다”며 “제1종 일반주거지역 지정 후 관리 등 다양한 해법을 찾아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송 의원은 “한개 도시공원의 가치는 금액으로 평가할 수는 없으며 그 자체로서 가치있고 의미있는 공간이지만, 천만 서울 시민들이 공평한 도시공원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한다”고 서울시에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