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C노선 평택지제역까지 연장 운행해야”
상태바
“GTX-A, C노선 평택지제역까지 연장 운행해야”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1.10.0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에서 4번째 긴 ‘율현터널’ 수서~동탄 구간
홍기원 의원 "열차 안전점검이나 수리공간 없어
차량 유지 보수·검사 위한 차량기지 건설 필요”
                                             홍기원 의원.
                                             홍기원 의원.

홍기원 의원(민주당·평택갑)이 10월5일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GTX-A 수서-동탄 노선 우선개통을 언급하며 평택 지제역에 차량기지 건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GTX-A는 파주운정~동탄을 노선으로 하고 있으나, 파주운정~수서 사이에 있는 삼성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사업이 늦어지면서 수서~동탄만 2024년 우선 개통될 예정이다. 

홍 의원은 “수서~동탄 구간은 50km가 넘는 세계에서 4번째로 긴 율현터널로 연결되어 있지만, 중간에 열차 안전점검이나 차량 수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열차 시작점인 수서역 인근은 터널구조로 되어 있고 근처 토지 역시 확장성에 한계가 있어 차량을 점검할 공간이 마땅치 않다”며 “수서에서 시작한 터널을 빠져나오려면 평택 지제역까지 와야 하는데, KTX와 SRT 모두가 만나는 해당 지역 인근에는 입지적으로 우수한 토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SR의 경우 좌석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이미 SRT 차량 14량 도입 관련 예비타당성 조사를 완료했음에도 차량기지가 확보되지 않아 발주를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SRT는 차량기지가 없어 광주·부산에 있는 KTX 차량기지에서 열차의 정비를 진행하며 운행하고 있다. SR은 지난 2016년 12월 개통 이후 지난해까지 4년간 총 운송수익의 50%에 달하는 기반시설사용료 1조1421억원을 국가철도공단에 납부하고 있지만, 마땅한 정비기지 하나 없는 실정이다. 

홍 의원은 “평택 지제역에 GTX와 SRT 차량을 모두 유지보수하고 검사할 수 있는 차량기지를 건설하고, GTX-A, C노선 모두 평택 지제역까지 연장해서 운행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