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KT소닉붐, 10일 연고지 이전후 첫 홈경기
상태바
 수원 KT소닉붐, 10일 연고지 이전후 첫 홈경기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1.10.0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고지 이전 후 첫 경기..원주 DB 프로미와 승부

[일간경기=김희열 기자] 수원시에 둥지를 튼 ‘수원 KT 소닉붐’이 10월 10일 오후 2시 새로운 홈구장인 수원KT소닉붐아레나(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원주 DB 프로미’와 KBL 2021~22 정규시즌 첫 홈경기를 치른다.

수원 KT 소닉붐이 수원KT소닉붐아레나(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 KT 소닉붐이 수원KT소닉붐아레나(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이날 경기는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방역 지침에 따라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SPOTV ON2에서 생중계한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수원 KT 소닉붐은 올해 정규시즌 54경기 중 27경기를 수원KT소닉붐아레나(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치른다.

14일 오후 7시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와 두 번째 홈경기를 한다. 경기 일정은 수원 KT 소닉붐 홈페이지(https://sonicboom.kbl.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은 지난 6월 KT 소닉붐의 연고지 변경을 승인했고, 수원시와 수원 KT 소닉붐은 지난 9월 30일 연고협약을 체결했다.

염태영 시장(왼쪽)과 남상봉 대표이사가 연고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염태영 시장(왼쪽)과 남상봉 대표이사가 연고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시와 KT 소닉붐은 협약에 따라 홈구장인 서수원칠보체육관의 명칭을 ‘수원KT소닉붐아레나(서수원칠보체육관)’로 변경하고, 구단명에 ‘수원’을 표기한다.

또 KT 소닉붐은 연고지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역농구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사업을 추진하는 등 ‘수원 농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KT 소닉붐이 수원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KT 소닉붐이 합류하면서 수원시는 4대 프로스포츠(야구‧축구‧배구‧농구) 구단을 보유한 최초의 기초지자체가 됐다. 수원 연고 프로스포츠구단은 KT 소닉붐, KT 위즈(야구), 수원삼성블루윙즈‧수원FC(축구), 한국전력빅스톰(남자 배구)‧현대건설힐스테이트(여자 배구) 등 6개 구단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