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사흘만에 "정권 재창출 돕겠다"
상태바
이낙연 사흘만에 "정권 재창출 돕겠다"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1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경선 결과 수용
경선 내홍 봉합 분위기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가 10월13일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의 대선 승리를 축하한다"며 경선 결과를 받아들임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경선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는 이낙연 전 당대표 (사진=홍정윤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가 10월13일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의 대선 승리를 축하한다"며 경선 결과를 받아들임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경선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는 이낙연 전 당대표 (사진=홍정윤 기자)

이 전 대표는 10월13일 오후 자신의 SNS로 “이재명 후보의 경선 승리를 축하한다”라며 결과를 받아들임을 밝혔다.

또 이 전 대표는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박용진·정세균·김두관·이광재·최문순·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내 주장한 ‘원팀 정신’에 함께할 것을 전했다.

또한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라며 지지자들과 국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습니다’라는 故 노무현 대통령의 말을 언급하며 “나라다운 나라를 포기하지 않는다. 여러분과 함께 강물처럼 쉬지 않고 끈기 있게 흘러 바다에 이르겠습니다”고 당부했다.

이 전 대표의 수용으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내홍은 봉합되는 분위기며, 이 전 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 주자들은 보통 대권주자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