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호선 검단·김포 연장 협조해야" 반발
상태바
"서울시, 5호선 검단·김포 연장 협조해야" 반발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10.1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근·김주영·박상혁 국회의원
"오세훈 시장 재차 약속 불구
일방적 사업 추진 불가 밝혀"

[일간경기=안종삼 기자] 최근 서울시가 '서울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에  대해 '사업 추진 불가'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인천·김포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이에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서구을)·김주영(김포 갑)·박상혁(김포을) 국회의원은 10월1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 추진 불가 입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서울시의 협조를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서구을)·김주영(김포 갑)·박상혁(김포을) 국회의원은 10월1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 추진 불가 입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서울시의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신동근 국회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서구을)·김주영(김포 갑)·박상혁(김포을) 국회의원은 10월1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 추진 불가 입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서울시의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신동근 국회의원실)

이들은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은 관계 기관간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주무 부처인 국토부 중재 아래 관련 지자체인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3자간 합의를 거쳐 모든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에 대해 행정의 기본인 일관성과 연속성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12월, 민주당과 서울시, 국토부는 당정협의를 열고 건폐장 이전없는 신정·방화차량기지 통합이전으로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을 추진하기로 발표했다"며 "그런데 이제와서 서울시는 당정협의를 내팽개치고 부천시와 단 한차례 상의도 없이 신정 차량기지를 부천 대장동으로 이전하겠다는 주장을 내놨다"고 서울시의 교통행정을 규탄했다.

또 "지난 5월 말, 오세훈 시장은 ‘건폐장 이전 등 전제조건 없는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적극 협조의사를 밝힌 바 있고, 뒤이어 6월 초 김주영·박상혁 의원은 오세훈 시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사업 추진을 위해 해당 지차체간 실질적인 의견 조율과 추진대책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6월 말, 오세훈 시장은 신동근 의원과 가진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관련 비공개 면담에서도 '제 자신의 철학과 맞지 않는다'며 서울5호선 연장에 전제조건으로 건폐장 이전을 내세우지 않겠다고 재차 약속했다"며 "그런데 지난 9월 초, 국토부가 주최한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관련  관계기관 회의에서 서울시 담당 실무자는 전·현임 시장의 약속을 지키는 시늉은커녕 손바닥 뒤집듯 건폐장 이전을 다시 전제조건으로 내세웠다"고 서울시의 행정에 대해 비판했다.

끝으로 이들은 "서울시는 전·현직 서울시장의 건폐장 이전 없는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에 대한 서울시의 전향적 자세와 적극적 협조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