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권 주자들, 10 · 26 맞아 박정희 묘역 참배
상태바
野 대권 주자들, 10 · 26 맞아 박정희 묘역 참배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2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0·26을 맞아 고 박정희  대통령 묘역 참배에 나섰다.

이준석 당 대표를 포함한 국민의힘 유력 인사들과 대선 예비후들은 10월26일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를 했다. (사진=홍준표 캠프)
이준석 당 대표를 포함한 국민의힘 유력 인사들과 대선 예비후들은 10월26일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를 했다. (사진=홍준표 캠프)

이준석 당 대표를 포함한 국민의힘 유력 인사들과 대선 예비후보들은 26일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를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로 “고 박정희 대통령의 42주기”라며 “박정희 대통령은 누가 뭐라 해도 가난과 보릿고개로부터 이 나라를 해방시킨 경제발전의 공(功)을 세운 분”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박 대통령이 이룬 산업화의 기반 위에 우리 경제는 1960년대 이후 30년간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고속성장을 이루었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그러나 1990년대부터 지난 30여 년간 우리 경제는 계속 추락하고 있다”며 “다음 대통령이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는 우리 경제를 '다시 성장으로' 일으켜 세우는 것이다”라며 본인이 준비된 경제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이 10월26일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정희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홍준표 캠프)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이 10월26일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정희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홍준표 캠프)

홍준표 의원도 이날 박 전 대통령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979년도 10·26 당시 저는 시청 앞 군중 속에서 운구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봤다”며 “그 때 대부분의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면서 울고 있었다. 참 비극적 사건이었다”고 회고했다.

앞서 5000년 가난을 벗어나게 한 분이라며 줄곧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강조해 온 바 있는 홍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50년 앞을 내다보고 대한민국 경제를 일으킨 만큼, 그 분 뒤를 이어 앞으로의 50년을 준비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윤석열 전 총장이 10월26일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전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윤석열 전 총장이 10월26일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전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개인 일정으로 인해 오후에 별도 참배한 윤석열 전 총장은 SNS를 통해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년이 되었지만 지금 우리는 이 거목의 열매를 따먹으며 산다'며 '어느 나라나 역사적 인물의 공과는 있게 마련이다. 박 전 대통령의 그림자도 있지만, 우리는 이분의 위업을 기리고 본받아 대한민국 재도약을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코로나 국난을 맞아 우리나라가 이 정도로 대처할 수 있는 것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진 의료 시스템 덕분인데, 이것은 이분께서 최초로 시행한 의료보험제도를 빼고 생각할 수 없다. 다시 한번 거인의 숨결을 느끼면서 숙연한 기분이 든다'고 박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