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시장 “유동인구 고려한 인구정책 필요”
상태바
은수미 시장 “유동인구 고려한 인구정책 필요”
  • 정연무 기자
  • 승인 2021.10.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미래의 인구정책’ 주제 전문가 토론회 개최
성남시가 10월28일 오후 2시 시청 3층 한누리에서 인구정책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를 연다. (사진=성남시)
성남시가 10월28일 오후 2시 시청 3층 한누리에서 인구정책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를 연다. (사진=성남시)

[일간경기=정연무 기자] 성남시가 10월28일 오후 2시 시청 3층 한누리에서 인구정책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를 연다.

‘혁신의 중심, 성남시 인구정책 방향’을 주제로 열리는 이날 토론회는 정주인구(93만명)보다 많은 유동인구(250만명), 낮은 출산율(0.77명), 수정·중원 원도심 정비사업으로 인한 일시적 인구 유출 등 현재 성남지역 특성을 반영하는 정책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다.

토론회는 최진호 아주대 사회학과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다.

발제자인 최슬기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인구학 전문 교수는 ‘인구정책의 방향’에 관해 주제 발표하고, 김수연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은 ‘빅데이터 기반 인구분석과 정책 수요 예측’에 관한 발표를 한다.

지정 토론자인 한성식 분당 제일여성병원장의 ‘산부인과 의사가 바라본 저출산 문제’, 송정태 동서울대 산학취업처장의 ‘성남시 청년인구 증대전략’에 관한 각각의 제언도 이어진다.

성남시는 이날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과 방향성을 토대로 내년도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 내용은 오는 11월15일~22일 시 공식 유튜브 ‘성남TV’ 로 녹화방송분을 송출해 시민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은수미 시장은 “성남시 하루 유동인구는 250만명 이상이며 하루 110만 내외의 차량이 지역을 통행하고 있고 앞으로 판교 알파돔시티, 판교 제2·3테크노밸리, 백현마이스 산업단지도 들어설 예정”이라면서 “이런 성남의 유동인구와 파급력을 고려한 인구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