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선의의 경쟁을" 李 "文정부 성공 위해 최선"
상태바
文 "선의의 경쟁을" 李 "文정부 성공 위해 최선"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2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재명 대선후보 회동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월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청와대에서 회동을 하고 “정책을 통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상춘재에서 회동을 하고 “정책을 통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0월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상춘재에서 회동을 하고 “정책을 통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청와대)

이날 만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대로 성사됐으며,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뤄진 약 한 시간여의 차담회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반갑다. 고생 많이 하셨다”라고 인사를 건냈고, 이 후보는 “감사한다. 건강 괜찮으시죠?”라며 “(상춘재는) 처음 와봤다. 회의 때문에 몇 차례 와서 인사드리기는 했지만 여기는 올 일이 전혀 없었다. 너무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경쟁을 치르고 나면 그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서로 아우르고, 다시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 일요일 날 이낙연 전 대표님과의 회동 아주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지난 대선 때 저하고 당내 경선에서 함께 경쟁했고, 또 경쟁을 마친 후에도 다시 함께 힘을 모아서 함께 정권 교체를 해냈다”며 “그동안 대통령으로서, 경기지사로서 함께 국정을 끌어왔었는데, 이제 나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고··”라는 농담으로 차담회 분위기를 부드럽게 풀어갔다.

문 대통령은 “대선은 결국은 국민들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지도자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겪어 보니까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정책이다”라며 “좋은 정책을 많이 발굴해 달라. 그 정책을 가지고 다른 후보들 하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면 그 과정 자체가 국가발전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되고, 그렇게 해서 완성된 정책이 또 다음 정부를 이끌어 가는 하나의 설계도가 되는 셈"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전일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새로운 전환의 시대에 미래 산업 재편을, 국가의 대대적 개입과 투자를 통해서 해야 된다는 부분에 너무 공감이 많이 갔다”고 말했다.

그리고 “대통령님께서 지금까지 민주당의 핵심가치라고 하는 민생, 개혁, 평화의 가치를 정말 잘 수행하신 것 같다”며 “사실 저는 경기도지사로 문재인 정부의 일원 아닌가. 저도 지금까지도 최선을 다했지만 앞으로도 우리 문재인 정부의 성공,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의 답변에 “끝까지 많이 도와달라. 이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과 2030 NDC(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하는 것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18년 온실가스 배출 정점을 찍었던 우리가 이렇게 속도있게 단기간에 가파르게 줄여 나가는 것은 훨씬 더 과감하고 담대한 도전이라며 자신감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기업에만 맡길 수는 절대 없고, 정부가 확실히 같이 하고, 국민들까지도 실천운동으로 거들어서 꼭 함께해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소신에 이재명 후보도 “실제로 이전 정부에서 너무 준비도 안 하고 말만 하다가 기회를 놓쳤고, 그래서 빠르게 대응해야한다”고 공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