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샷] 2021년 10월 28일(목) 주요 뉴스
상태바
[투데이샷] 2021년 10월 28일(목) 주요 뉴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10.2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수소 선도도시 건설' 본격화]

인천시가 수소 선도도시 건설을 위한 행보를 본격화하는데요, 투자 유치를 통해 인천지역의 수소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청정 모빌리티 도시환경을 조성해 지역가치를 높인다는 방침입니다. 인천시는 GS에너지와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특히, 지난 10월 정부의 청정수소 국내 공급 확대 계획 이후 추진되는 지방정부와의 구체적인 협력 사업으로 그 의미가 큽니다. 협약을 통해 인천시는 GS에너지와 함께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청정수소 공급체계와 청정수소 기반 분산형 전원 체계를 구축하고 인천지역 산·학·연과 수소연구협력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지구촌 평생학습 석학 '한자리'.. ICLC 개회]

지구촌 평생학습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인 제5차 유네스코 학습도시 국제회의(ICLC)가 오늘 개회식을 열고 24개 세션별로 본격적인 회의에 돌입했습니다. 송도 컨벤시아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데이비드 아초아레나(David Atchoarena) 유네스코 평생학습원장 등 세계 24개국 관련 인사와 국내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고 지구촌 229개 평생학습 회원도시 관계자 등 2천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함께 했습니다. 이날 온라인으로 참석한 콜롬비아 메데인 다니엘 퀸테로(Daniel Quintero) 시장을 대신해 아초아레나 UIL원장이 고남석 연수구청장에게 학습도시 타이틀을 인계했습니다. 고남석 구청장은 "전쟁의 폐허를 딛고 한강의 기적을 일궈낸 대한민국이 오늘날 글로벌 평생학습의 메카이며, 그 중심에 연수구가 자리매김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성남형 청년정책.. 일자리등 1996억원 투입]

성남시는 오늘 온라인 브리핑에서 성남형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이 당당한 청년 희망도시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성남시 청년 정책 기본계획'은 2025년까지 5년간 1996억원을 투입해 일자리와 주거, 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등 5대 정책분야 59개 중점사업을 펼칩니다. 성남시는 먼저 청년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해 일할 권리를 보장하고 지역 거점형 창업 플랫폼 창업지원시설 구축과 성남창업경연대회 등으로 청년층 고용 창출과 노동권익 보호에도 힘쓸 계획입니다. 또한 청년창업인과 지역전략산업 종사자가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도 지속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며 청년가구의 주거비 부담 완화에도 적극 나설 예정입니다. 

[수원시, 22년만에 '청소년 통금구역' 해제]

지난 5월 31일 밤 자진폐쇄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는 현재 소방도로 개설과 건축물 철거, 리모델링 공사 등 환경 정비가 한창인데요, 이에 따라 성매매 집결지가 있었던 팔달구 덕영대로 895번길 23 일원이 22년 만에 '청소년 통행 금지구역'에서 해제됐습니다. 수원시는 이달 말까지 해당 지역에 설치한 청소년통행금지구역 안내판을 모두 철거할 예정입니다. 김현광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은 "성매매 집결지가 있던 수원역 일원 등을 모든 시민이 언제든지 마음 놓고 걷고,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장소로 만들겠다"며 "청소년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 환경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식산업센터 불법 폐수배출 업장 '적발']

허가기준의 530배를 넘는 폐수를 무단 방류하는 등 불법으로 폐수를 방류하던 지식산업센터내 사업장들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지난 5일부터 22일까지 성남과 부천, 안양, 군포시 지식산업센터 내 폐수 배출 사업장을 중점 단속한 결과 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무허가 폐수배출시설을 운영하거나 특정수질 유해물질을 공공수역으로 배출하는 등의 불법을 저질렀습니다. 윤태완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적발된 불법 시설은 방류한 폐수량과 오염도 등을 구체적으로 따져 송치할 계획"이며 "해당 시·군에는 위반사업장 폐쇄 명령과 사용 중지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