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특검 수용할 의지 있다"..정면돌파 선언
상태바
윤호중 "특검 수용할 의지 있다"..정면돌파 선언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1.1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 범위는 대장동에 한정되지 않을 것"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여·야 원내대표의 회동으로 특검법을 처리하자는데 불응할 생각이 없다며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1월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1월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표는 11월11일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에게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제안한 특검법 처리를 위한 회동은 피할 생각이 없으며 “대장동 사건에 대해서 야당이 특검을 요구해온다면 그것은 야당이 생각하고 있는 범위만으로 특검을 하게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발언해 부산저축은행 사건도 특검에 포함시킬 생각이 있음을 드러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특검수용 불가 입장에서 전일 "검찰의 수사를 일단 지켜보되 미진하다면 특검하겠다"고 밝혀 국민의힘으로부터 조건부 수용이냐는 공격을 받았다.

이 후보는 특검을 수용하지 않는 이유를 특검을 구성하게 되면 소요 수사시간이 길어지므로 빠르고 효과적인 검찰 수사를 지향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으나 지지도의 답보상태가 이어지자 이를 돌파하기 위해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이 후보의 선대위총괄특보단장인 정성호 의원도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조건부 특검이라고 하는데 조건부가 아니라 특검하겠다는 의지 아니겠나”라고 발언했으며 윤호중 원내대표도 피할 뜻이 없다고 표명해 조건부 수용이 아닌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그러나 이날 정책대책회의에 함께 참석한 조오섭 의원은 “우려스러운 것은 특검하게 되어 과정 절차 거치다보면 내년 대통령 선거 이후가 될 수 있다. 신속한 결과 나오기 위해선 지켜봐야하는 부분들이 있다”라고 이 후보와 같은 발언을 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엇갈린 기류도 있음이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