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직자 줄사퇴는 새 민주당 위한 결단"
상태바
이재명 "당직자 줄사퇴는 새 민주당 위한 결단"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1.2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바람 신속 대응하는 슬림한 선대위 구성"
후속 인선문제도 당 대표와 협의해 정리할 것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주요 당직자들의 일괄 사퇴한 것은 “새로운 민주당”을 위한 것 뿐이라고 단언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월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월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11월24일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무직 당직 의원들이 대선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놔 주신 용단에 감사한다”라며 “당직 인선도 당대표와 협의해서 정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 윤관석 사무총장·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 의원들이 일괄 사퇴했으며 이들은 “대선 승리의 밀알이 될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선대위가 좀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이유는 일단은 너무 국민 목소리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하는 반성 때문”이라며 “거기에 대해서 선대위 참여하시는 여러 의원님들이 협조해 주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제가 요구한 것이 아니고 그런 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는 얼핏 들었다”라며 “이렇게 결단해줄 줄은 잘 몰랐다. 민주당 선대위가 처한 상황을 고려해서 국민 우선 민생 우선이라고 하는 대원칙에 따라 내려놔 주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후보는 “후속 인선 문제도 선대위에 관한한 의견을 당대표에게 드리고 당대표가 결정할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하는데 부합하는 방향, 의사결정도 신속하게 할 수 있고, 집행할 수 있는 구조가 기본”이라고 말해 그가 추구하는 슬림한 선대위를 구성하고자 하는 바람도 드러냈다.

그는 “선대위와 당직은 조금 다르다. 선대위는 현재도 사퇴처리된 것은 아니고 사의표명한 상태다. 모든 것을 제게 위임한 것이어서 필요한 부분부터 필요한 만큼 개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선대위의 외연확장을 위한 외부인사 영입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발언했다.

그는 “가능하면 당내에서 인재도 찾아서 배치하는 일도 해야 하고 외부인사 중에 저희가 필요로 하는 분 협의하고 추천도 받고 있다”며 “국민이 원하는 변화와 혁신에 부합하는, 국민들 기대와 열망을 끌어 안을 수 있는 그런 분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