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학습장학금] 광명시민 평생학습장학금 둘러싸고 갈등 고조
상태바
[평생학습장학금] 광명시민 평생학습장학금 둘러싸고 갈등 고조
  • 박웅석 기자
  • 승인 2021.11.2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시장 “반대 위한 반대 묵과하지 않겠다”
광명시의회 “의회 고유 권한..발언 사과하라” 

[일간경기=박웅석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과 광명시의회가 ‘광명시민 평생학습장학금’ 지급을 놓고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의회가 23일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광명시민 평생학습장학금’ 관련 조례를 부결시킨 데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11월25일 오전 자신의 SNS(페이스북)을 통해 “묻지마 조례부결 무엇을 위한 정치인가? 누구를 위한 견제인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며 광명시의회에 선전포고를 했다.

박 시장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면서 광명시의회는 이날 오전 상임위원회 회의 등 의정활동을 전면 중지하고 박 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시의회는 이어 “박승원 시장은 시민과 광명시의회 의원에게 사과하고 의회의 고유권한을 인정하라”는 성명서 발표를 통해 반박하고 나섰다.

성명서는 박승원 시장이 지난 23일 인권심포지엄에서 ‘의회가 붙들고 있어 일을 못하고 명분과 논리는 없이, 정치적 논리만 내세워서 일하기가 힘들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광명시의회는 또 “25세 이상 광명시민에게 매년 선착순으로 3만명에게 지급한다는 평생학습장학금 지원조례는 무원칙하고 지급 기준이 없다”며 “재원확보 방안도 불확실하고 장애인, 저소득 취약계층이 제외되는 등 예산 500억원 대비 조례내용이 부족해 부결시켰다”고 밝혔다.

아울러 “광명시의회는 박승원 시장의 정치적 논리만 있다는 지적에 분노한다. 예산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대의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한 것이다”라며 “주민 대의기관인 지방의회를 무시하고 지방의회의 권한을 무력화 시키는 단체장으로서 역량과 자질이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광명시청 모 공직자는 “광명시의회가 박승원 시장의 지적대로 묻지마식으로 조례안을 부결시키고 예산을 삭감했다. 결국 그동안 참아왔던 박 시장이 폭발한 것이다”라며 박 시장의 행동에 대해 동조했다.

반면 광명시의회는 “박승원 시장과 광명시는 그동안 의회가 지적하고 요구한 사항에 대해 개선할 노력은 하지 않고 의회 탓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