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비상'에 민주당 '초긴장'
상태바
오미크론 '비상'에 민주당 '초긴장'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1.2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 선제적 조치 촉구
"입국자 감시체계 강화를"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미크론 코로나19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에 대비해 정부의 변이분석시스템과 해외입국자 감시체계 강화를 촉구했다.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오미크론에 대해 막연한 공포분위기 조성보다 정부의 선제적조치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홍정윤 기자)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오미크론에 대해 막연한 공포분위기 조성보다 정부의 선제적조치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홍정윤 기자)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오미크론에 대해) 과학적 접근과 해외입국자 감시체계 조이기, 그리고 개인방역지침 준수 등 ‘원칙’을 강조하고 지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신 대변인은 “과학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 확진자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을 더욱 촘촘히 하고, 전문가들과 투명한 데이터 공유를 통해 국제변이감시네트워크와도 실시간으로 커뮤니케이션해야한다”고 정부에 당부했다.

오미크론(Omicron) 변이바이러스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재감염율이 높고 전파속도가 빠르며 기존변이에 비해 다른 스파이크 단백질을 갖고 있으며 돌연변이(Mutation)수는 델타 바이러스의 2배에 달하기 때문이다.

또 오미크론은 에피토프 즉 항체나 T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하는 항원 분자의 특별한 부위가 전부 다르다는 분석도 나왔으며 면역회피 특성이 확인되고 있어 백신 효과 감소를 가속화할 수 있다고 판단되어 긴장하는 것이다.

오미크론은 WHO는 11월24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처음 인지됐으나 해당 검체는 11월 9일에 수거된 것이기에 그간 빠른 전파로 아프리카와 유럽·아시아에서도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미국·유럽·영국·일본·이란·브라질 등이 즉각적으로 남아프리카 국가 발 비행기 운항 제한 조치를 취했으며 정부도 지난 밤 주앙방역대책본부 주관으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회의를 열고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에 대해 28일 0시부터 방역강화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미 세계 곳곳에 발견된 감염 사례를 보면 머지않아 국내에도 유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방역강화와 더불어 개인들이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만 앤서니 파우치 美전염병연구소 소장과 제임스 네이스미스 옥스퍼드 교수는 오미크론의 빠른 전파 속도가 높은 전파력 때문인지 아프리카의 낮은 접종률(24%)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혀 확실한 데이터가 나와야 위험도를 알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에 신현영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공포와 불안은 ‘알지못함’에서 온다. 아직은 오미크론에 대해 모르는 것이 훨씬 많다”라며 “막연한 공포분위기 조성보다는 정부의 선제적조치와 개인방역”이 우선임을 강조했다.

현재 WHO는 오미크론 전파력은 수 주 이내에 정확히 판단할 수 있을것으로 예상했으며, 모더나 社는 오미크론에 대한 mrRNA-1273 부스터 샷의 효능 여부를 확인하고 베타와 델타 바이러스 변이 대응을 위해 기존에 진행하던 2건의 신규 백신 임상을 오미크론으로도 확장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화이자 社는 6주 내에 변이 대응 백신을 개발하고 100일 내에 초기 물량을 출하할 수 있도록 몇 달 전부터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임페리얼칼리지 런던의 윈디 바클레이(Wendy Barclay ) 교수는 “때때로 항체의 양이 부족한 항체-항원 적합도를 보완한다”라며 “현존하는 백신을 활용하는 것이 현재 단계에서는 최선의 방책이 될 수 있다”고 진단해 오미크론의 위험도 판단 데이터나 신 백신에 대한 막연한 기대보다는 청소년 백신접종과 3차 부스터샷의 조기 시행이 관건임을 알수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