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토론 한번 해보자"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토론 한번 해보자"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2.0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내홍 봉합 평가절하
"윤 후보 리더십 의심돼" 비판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국정을 맡을 준비를 마쳤다면 국민 앞에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2월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국정을 맡을 준비를 마쳤다면 국민 앞에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사진=SNS 캡처)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2월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국정을 맡을 준비를 마쳤다면 국민 앞에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사진=SNS 캡처)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2월5일 오전 “혼자서는 아무 것도 못하는 윤석열 후보. 한달 간 3김 체제에 매달리고, 윤핵관에 휘둘리고 이 대표와 김 위원장에 끌려다녔다”며 윤 후보의 리더십을 의심하고 준비가 됐다면 토론하자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윤 후보가 이준석 당 대표와의 내홍을 봉합하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영입한 것에 대해 “반창고식 땜방 선대위 출범을 앞뒀다”라고 평가절하하고 “봉합 과정에서부터 윤 후보는 조연이었고, 김종인 위원장에게 선대위의 주도권을 뺏긴 모양새”라고 윤 후보를 겨냥했다.

또 조 대변인은 “부산에서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에게 선대위 전권을 주겠다고 호언했다. 그리고 김종인 위원장도 선대위 운영의 전권을 준다는 조건으로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인선했다”라며 “전권이 몇 개인지는 모르겠으나 윤 후보 자신은 아무것도 안하겠다는 선언과 다름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조 대변인은 “(지난 한달 간) 윤 후보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자인한 시간이었다. 이런 리더십으로 과연 국정을 맡을 준비를 마쳤다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