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제주 여객선 ‘국민 공개안전 검증’ 촉구
상태바
인천~제주 여객선 ‘국민 공개안전 검증’ 촉구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12.0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10일 비트호 재취항..시민단체 "안전우려 시선도 많아"

[일간경기=김종환 기자]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재취항이 예정돼 있는 인천~제주 여객선에 대해 ‘국민 공개안전 검증’을 요구하고 나섰다.

12월10일 재취항 하는 인천~제주를 잇는 여객선에 대해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국민 공개 안전검증을 요구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12월10일 재취항 하는 인천~제주를 잇는 여객선에 대해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국민 공개 안전검증을 요구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사진은 인천~제주 여객선 비욘드 트러스트호. (사진=연합뉴스)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12월6일 ‘인천~제주 여객선 재취항, 국민 공개안전 검증하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자료에서 연대는 “10일부터 재취항 예정인 인천~제주 간 여객선이 많은 기대가 높지만 안전에 대한 걱정의 시선도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대는 “국민들은 세월호 참사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제주 간 여객선 재취항에 대한 안전을 묻고 또 물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 해수부 출신들이 산하 기관의 보직을 꿰차고 봐주기 일처리로 인해 선박 운항에 대한 감독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지난 10월 국감에서도 해수부 소관 17개 공공기관 중 해수부 출신 기관장은 총 10명으로 전체의 60%에 육박하고 있다고 지적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기관장을 포함해 감사와 비상임이사 등 해수부 소속 공공기관의 임원으로 재직중인 해수부 출신도 43명으로 전체 임원의 27%로 밝혀졌다는 게 연대의 주장이다.

연대는 “해수부 퇴직공직자가 인사혁신처의 취업 심사 없이 인천신항 배후단지 민간개발사업 시행사 대표로 취업한 문제로 해피아 논란이 일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에도 해수부와 산하기관들에 대한 불신은 여전히 높다”고 강조했다.

인천~제주 간 비트호 취항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는 곳이 해수부 산하 기관인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기 때문에 국민들은 안전에 대해 더 묻게 된다는 것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해양수산부·인천지방해양수산청·하이덱스에게 비트호의 안전한 취항을 위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안전’ 검증 후 공개할 것과 정기적으로 국민안전점검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트호 정식 취항 시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애도의 뜻을 밝히고, 국민들에게 공개적으로 ‘국민 안전 약속’을 선언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4년 세월호 참사로 중단된 인천~제주 간 여객선으로 하이덱스스토리지(하이덱스)는 새로 건조한 비욘드트러스트호(비트호)를 운항한다.

비트호는 12월1일 인천을 떠나 2일 제주에 도착해 시험운항을 하고 10일 정식 취항할 예정이다.

비트호는 길이 170m·너비 26m·높이 28m에 정원 850명, 승용차 350대, 컨테이너 적하중량 4850톤으로 6825톤급인 세월호의 4배를 넘는 규모를 선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