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규 고양시의원 "친환경차, 인프라 확대가 우선"
상태바
김완규 고양시의원 "친환경차, 인프라 확대가 우선"
  • 이승철 기자
  • 승인 2021.12.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 통해 이재준 시장에 대안 제시

[일간경기=이승철 기자] 국민의힘 김완규 의원은 12월17일 열린 제259회 고양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달 11월25일 이재준 시장이 시정연설을 통해 언급한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탄소 배출의 주범인 교통 분야에 420억원 이상의 예산을 편성하겠다는 ‘고양시의 로드맵’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국민의힘 김완규 의원이 12월17일 열린 제259회 고양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고양시의 친환경자동차 보급확대 관련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완규 의원실)
국민의힘 김완규 의원이 12월17일 열린 제259회 고양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고양시의 친환경자동차 보급확대 관련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완규 의원실)

김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고양시가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에 집행된 예산은 2019년 375대에 51억원이 집행됐고 올해는 11월말 기준 1121대에 141억원이 집행됐다. 

친환경 자동차 민간보급 확대를 위한 예산은 전년도 대비 지원 금액은 매년 소폭 줄어든 반면 보급대수는 전년도 대비 3배 가까이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예산과 보급대수는 늘어나는 반면 공공 및 민간부문 전기차 충전시설에 대한 충전 인프라 확충은 제대로 되고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자료를 요청한 결과 ‘친환경자동차법’과 ‘주차장법’이 법률적으로 상충된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친환경자동차법’이 개정되면서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및 전용 주차구역 의무 설치 수량이 신축시설은 현행 0.5%에서 5%로 변경되고 내년 1월28일 이전에 허가를 받은 기축시설은 2%가 신설되면서 부설주차장 설치기준에 해당하는 법정 주차대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현행 '주차장법' 제19조를 충족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기축시설인 아파트 단지의 경우 현재 법 규정에 따른 법정주차대수를 확보하기가 어렵고, 단지 안의 놀이터 또는 운동시설 등 유휴부지를 축소하면서까지 법정 주차대수를 맞추기 위한 주민 동의 역시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빠른 시일내 정확한 근거와 예외 조항 등을 찾아 고양시의 충전인프라 사업이 활성화 되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김 의원은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을 위해선 충전시설의 선제적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이재준 고양시장에게 전기차 충전 사각지대를 없애고 친환경 자동차의 대중화와 다가올 기후위기 대응에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