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이준석 또 충돌..권 "필요하면 사퇴" VS 이 "뭐야 그게"
상태바
권성동·이준석 또 충돌..권 "필요하면 사퇴" VS 이 "뭐야 그게"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2.01.0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일 윤사모 문자폭탄 관련 갈등 이어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필요에 따라 사퇴하겠다고 하자 이에 대해 “입장표명도 아니고 뭐에요”라고 비꼬았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1월4일 권성동 사무총장이 필요에 따라 사퇴하겠다고 하자 이에 대해 “입장표명도 아니고 뭐에요”라고 비꼬는등 전일에 이어 다시 충돌했다. 사진은 윤석열 후보와 대화 중인 권성동 의원. 그 뒤로 보이는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1월4일 권성동 사무총장이 필요에 따라 사퇴하겠다고 하자 이에 대해 “입장표명도 아니고 뭐에요”라고 비꼬는등 전일에 이어 다시 충돌했다. 사진은 윤석열 후보와 대화 중인 권성동 의원. 그 뒤로 보이는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권성동 사무총장은  1월4일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이 ‘선대위 사표를 냈으나 사무총장직은 내려놓지 않았다’고 질문하자 “(사퇴가) 필요하면 해야지. 필요하면..”이라고 대답했다.

이와같은 사실을 접한 이준석 당 대표는 "뭐야 그게"라며 비꼬았으며 이는 국민의힘 선대위와 지도부가 윤석열 후보의 지지도 하락에 바닥부터 시작하겠다고 일괄 사퇴했음에도 권 의원이 사무총장직에 대해서는 확실한 거취 표명을 하지 않은 것을 비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전일에도 권 사무총장과 부딪힌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이 대표의 전화번호가 유출돼 ‘윤사모 커뮤니티’로부터 문자폭탄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 대표가 당 사무처를 총괄하는 권성동 총장에게 당 차원에서 확인해보라고 지시하는 과정에서 둘 사이에 냉랭한 기류가 흘렀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준석 대표의 사퇴론 거론에 대해서는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회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