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가 미래다②] 여성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인천·경기 내 여성정책은 무엇?
상태바
[지역화폐가 미래다②] 여성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인천·경기 내 여성정책은 무엇?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9.03.2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여성이 겪는 불평등 해소와 여성의 사회진출을 위해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내 지자체에서는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여성·가족분야 예산을 지난 해 337억 7천만원보다 47% 증액된 496억 5천만원으로 편성했다. 이를 통해 시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9개소로 확충해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취업 상담, 직업 교육훈련, 인천십 등을 지원한다. 또한 지난해부터 운영해 37명의 성인지 정책전문가를 배출한  ‘젠더전문가 양성과정’을 올해는 수료자 대상으로 심화과정으로 운영해 성인지 정책 형성 과정에 투입시킨다.

안산시는 여성 사회참여 독려와 여성지도자 육성을 위한 여성자치대학 운영기관을 2003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도 공개 모집한다. 또한 한부모가족 지원사업을 펼쳐, 한부모가족 고등학생자녀학비, 아동양육비, 난방비, 문화누리카드 등을 지원하며, 만 25세 이하의 청소년 한부모의 자녀에게는 양육비로 월 350,000원, 청소년한부모의 검정고시학습비도 연 154만원 지급한다.

화성시에서는 2001년~2008년 사이에 출생한 여성청소년의 보건위생물품(생리대) 구매비용을 지원한다. 또한 시는 새로일하기센터를 운영해 직업상담, 직업교육훈련,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해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을 지원한다. 

부천시는 지난해 젠더거버넌스인 ‘부천에꿈’을 출범시키며 성평등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성평등을 위해 민관이 통합조직된 부천에꿈은 올해 활동기반을 마련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해 성 주류화를 확산시킬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을 시행할 예정이다. 올 해  1147억원의 예산을 편성하고, 경력단절 여성 맞춤형 취업지원 강화, 경력단절여성 고용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강화, 아이돌보미 지원 확대, 한부모가족 지원, 여성폭력 피해 지원 등 총 52건의 과제를 실행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5월 여성정책공약선포식에서 “경기도가 실질적인 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며, 성평등위원회 강화, 성평등옴부즈만 설치, 성인지 예산 확대, 도정에서 여성의 대표성 강화, 공공부문에서 성평등 문화 확산.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지원 등을 약속한 가운데, 여성권익 제고를 위한 도내 정책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