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청 볼링팀, 창단 첫해 국가대표 4명 배출 '기염'
상태바
광주시청 볼링팀, 창단 첫해 국가대표 4명 배출 '기염'
  • 구학모 기자
  • 승인 2021.04.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창단한 광주시청 볼링팀이 창단 첫해 국가대표 4명을 배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광주시청 볼링팀은 지난 4월15일부터 20일까지 경북 구미에서 열린 ‘2021년 볼링 국가대표 선수 선발전’에서 소속 선수 4명이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사진=광주시)
광주시청 볼링팀은 지난 4월15일부터 20일까지 경북 구미에서 열린 ‘2021년 볼링 국가대표 선수 선발전’에서 소속 선수 4명이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사진=광주시)

4월27일 시에 따르면 광주시청 볼링팀은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경북 구미에서 열린 ‘2021년 볼링 국가대표 선수 선발전’에서 소속 선수 4명이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국가대표에는 박건하 선수, 국가대표 후보에는 한재현 선수, 국가대표 상비군에는 이정수, 이익규 선수가 각각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특히, 광주시청 볼링팀은 올해 창단 첫해부터 국가대표 4명을 배출하며 창단과 동시에 전국 최강의 팀으로 우뚝 섰다.

국가대표로 선발된 박건하, 한재현 선수는 광주시 관내 초·중·고등학교에서 볼링을 시작해 한국체대를 졸업하고 올해 광주시청 볼링팀 창단에 맞춰 입단한 지역인재 선수들이다.

신동헌 시장은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을 축하하며 우리시 대표팀이 국가를 대표한다는 각오로 경기를 임해 주시기 바란다”며 “비록 이번 국가대표에서 탈락한 선수들은 아쉬움이 많이 남겠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내년에는 광주시청 볼링팀 모든 선수가 국가대표로 발탁돼 우리나라와 광주시의 위상을 높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월 창단한 광주시청 볼링팀은 김영선 감독의 지도아래 주장 이익규 선수를 비롯해 박건하, 한재현, 유진석, 이정수, 류제호 선수 등 6명의 선수가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