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발판 기회 전환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발판 기회 전환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5.16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회복탄력성 강화 위한 미래전략 추진

인천항만공사는 포스트19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빠른 인천항의 회복탄력성강화를 위한 미래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포스트19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빠른 인천항의 회복탄력성강화를 위한 미래전략을 추진한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포스트19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빠른 인천항의 회복탄력성강화를 위한 미래전략을 추진한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이를 위해 공사는 지난달 기획조정실장을 총괄팀장으로 하는 ‘미래전략추진 TFT(Task Force Team)’를 구성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리스크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위기를 발판삼아 기회로 전환하기 위해서다.

재무, 경영개선, 마케팅(시장분석) 분야로 나뉜 TF팀은 각 분야의 전문가 및 담당직원으로 구성된다.

TF팀은 재무구조 개선, 기능조정 검토, 마케팅 전략 수립을 수행한다.

향후 재무 분야에서는 공익사업 분야 투자비 회수, 추가자본 확충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으로 회복탄력성을 제고하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경영개선 분야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한 신사업 발굴·조정 및 비효율적 사업 재정립을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물동량 유치기반 마련을 위해 인천항 수출입 품목 변화추이를 분석하고 시장 동향 및 해운물류 환경을 분석한다.

인천항 이용 강점을 더욱 부각하고, 코로나19 등 외부 환경변화를 적극 활용한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인 345만 TEU를 달성한다는 복안이다.

김종길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이후의 세상은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면 위기가 되고, 변화를 흡수해 속도를 내면 기회가 되는 급변하는 세상에 살고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인천항만공사가 이전보다 더 뛰어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복탄력성(Resilience)은 외부의 큰 충격이나 위협 등으로부터 정상적인 활동으로 돌아갈 수 있는 능력 또는 외부의 역경이나 어려움 속에서 그 기능 수행을 회복한다는 의미다.

최근 코로나19 이후 기업에게 필요한 역량으로 강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