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지역 고도정수 처리 고품질 수돗물 공급 ‘눈앞’-
상태바
용인시 처인지역 고도정수 처리 고품질 수돗물 공급 ‘눈앞’-
  • 류근상 기자
  • 승인 2021.08.01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률 92% 오는 9월 완공
전오존접촉조 신설·활성탄 여과지 개량

용인시 처인지역 전역에 9월 말부터 고도정수 처리한 고품질 수돗물이 공급될 전망이다.

용인시 처인지역 전역에 오는 9월 말부터 고도정수 처리한 고품질 수돗물이 공급될 전망이다. 사진은 새로 개량한 용인정수장 활성탄 여과지 (사진=용인시)
용인시 처인지역 전역에 오는 9월 말부터 고도정수 처리한 고품질 수돗물이 공급될 전망이다. 사진은 새로 개량한 용인정수장 활성탄 여과지 (사진=용인시)

용인시는 8월1일 처인구 모현읍 용인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공사의 공정률이 92%에 달한다고 밝혔다.

용인정수장은 하루 10만톤의 수돗물을 생산해 처인구 전역에 공급하고 있는 지방상수도다. 

그러나 취수원인 팔당상수원이 기후변화나 갈수기 녹조류 발생에 따라 수질 변화가 잦아 맛이나 냄새 등으로 인한 수돗물 품질이 저해된다는 우려가 있었다.

이에 시는 지난 2016년 5월 국도비 133억원과 시비 58억원 등 총 191억원을 투입해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를 시작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고도정수처리시설은 표준 정수처리 공정으로는 제거하기 힘든 중금속·미생물·유기물 등을 고도 산화 처리할 수 있는 전오존접촉조를 신설하고, 기존 여과지를 흡착 기능이 강화된 활성탄 여과지로 개량한다.

현재 기존 여과지 6개 가운데 5개 개량을 완료했으며 나머지 공정을 마무리 해 시험 가동을 거친 후 오는 9월 말 준공할 예정이다.

시는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완공되면 취수원 상류의 중금속 유출이나 갑작스런 수질 악화 등 긴급 수질사고에 효율적으로 대처하는 것은 물론 고품질의 안전한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신속히 공사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해 처인 전역에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수돗물에 대한 시민 신뢰도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