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시장, 청와대 국민청원 단골손님?..5번째 등판
상태바
안승남 시장, 청와대 국민청원 단골손님?..5번째 등판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1.09.0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권력 사유화, 정치보복 기행 등 조사"

[일간경기=이형실 기자] 안승남 구리시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또 다시 등장했다. 지자체장으로서 한 번이라도 이름이 거론된다는 자체가 불미스러운 일인데 이번이 5번째다.

안승남 구리시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또 다시 등장했다. 지자체장으로서 한 번이라도 이름이 거론된다는 자체가 불미스러운 일인데 민망스럽게 이번이 5번째다. 
안승남 구리시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또 다시 등장했다. 지자체장으로서 한 번이라도 이름이 거론된다는 자체가 불미스러운 일인데 민망스럽게 이번이 5번째다. 

익명의 한 구리시민은 지난달 31일 ‘경기도 안승남 구리시장의 권력 사유화와 정치보복, 관계 공무원의 직권 남용, 소극 행정을 조사하도록 도와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게시판에 국민청원을 올렸다.

이 주민은 “당신은 구리시장 맞습니까”로 시작된 청원에서 안 시장이 취임한 후 현재에 이르는 행적을 낱낱이 공개하며 “시민이 위임한 권력을 정의롭고 공정하게 행사해야 함에도 권력을 사유화하고 보복 정치에 활용하면서 권력을 남용하고 있는 가운데 관계 공무원은 부화뇌동으로 직권 남용, 소극 행정으로 인해 구리시 발전과 시민화합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폭로했다.

이어 “안 시장은 취임 1개월도 안 돼 처음에 한 일은 주택가 옆에 5000기 규모의 납골당을 허가했으며 청년 일자리 사업인 테크노밸리 사업 백지화, 자신의 1호 공약인 GWDC사업 용도 폐기”했다고 밝히고 “지난 1월 4회에 걸쳐 방영된 SBS보도로 인해 시민단체는 안승남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을 벌였으나 역량부족 등으로 포기했다”는 내용도 적시했다.

이 주민은 최근 언론에 여러 차례 보도된 삼용주택 건의 문제도 제시했다. “구리시는 주민들의 내 집 마련으로 진행된 소규모 재건축정비사업의 건축 심의를 3차례 보완 명령 끝에 반려 처분했으며 국민권익위원회의의 조정합의 거부에 이어 반려처분은 부당하다는 시정 권고까지 무시했다”며 “시장에게 찍히면 국물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정치보복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원 말미에 주민은 “안 시장은 권력 사유화와 시민을 상대로 하는 정치보복의 기행을 멈출 것, 관계공무원의 직권남용, 소극행정 등을 조사하여 위법사항에 대해 법대로 처벌, (안 시장을) 집권당에서 제명처리하는 등 페널티를 주어 두 번 다시 이런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만들어야 지방자치가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 주민은 “청원대 게시판에 한 번 거론돼도 창피할 건데 무려 5번이라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이런데도 내년 지방선거에 재출마한다는 소문이 있는데 멘탈이 강해도 너무 강하다”며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안 시장은 이번 청원에 이어 2020년 2월 17일, ‘독단행정을 저지해 달라’, 7월 15일, ‘막장 행정을 고발합니다’, 8월 24일 ‘구리시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요구’ 9월 14일, ‘구리시의 하극상 즉각 중단시켜 주십시오’ 등 청와대 국민청원에 5번 등장한 지자체장으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