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새 국면'‥ 구리시장-시민 공방 '가열'
상태바
청와대 국민청원 '새 국면'‥ 구리시장-시민 공방 '가열'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1.09.0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승남 시장 "선거 앞두고 불순한 정치적 의도"
시민 "정치보복은 그만하고 초심으로 돌아가길"

[일간경기=이형실 기자] 구리시의 한 시민이 8월31일 안승남 구리시장의 권력사유화와 정치보복 등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것과 관련해 안 시장이 반박하는 입장문을 게시하자 시민이 발끈하고 나서는 등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구리시의 한 시민이 8월31일, 안승남 구리시장의 권력사유화와 정치보복 등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것과 관련해 안 시장이 반박하는 입장문을 게시했다. 사진은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구리시의 한 시민이 8월31일, 안승남 구리시장의 권력사유화와 정치보복 등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것과 관련해 안 시장이 반박하는 입장문을 게시했다. 사진은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안 시장은 9월1일 블로그를 통해 “삼용주택 건축심의 반려 처분과 관련해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이 올라왔는데 이는 내년 선거를 앞두고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으로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히고 “반려 처분은 시민의 눈높이에서 결정한 것이고 이를 정치보복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용주택 주변 도로가 좁아 인도 확보와 차량교행이 안 될 정도이기에 모두의 안전을 위한 도로확보를 위해 약간의 부지를 양보하라고 요구했던 것”이라며 “삼용주택의 불만이 있을 수 있겠지만 시민 모두가 통행해야 하기에 약간의 양보를 요구한 필수 불가결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안 시장은 또 다른 이유를 달았다. “인근 성봉빌라, 쌍용아파트 건너편 일원, (가칭)수택2구역 재건축사업이 추진되고 있는데 삼용주택만 인가를 처리한다면 이런 사업지에 도로확충을 위한 부지 양보를 시에서 요구할 수 있겠는가, 서로 조금씩 양보하는 수밖에 없다”며 수택 센트럴파크 아파트와 수택지구 한양 수자인아파트 등도 일부 부지를 양보하여 건축 인허가를 했다“고 예를 들었다.

이와 함께 ”도로확충을 위해 약간의 부지를 양보해 달라는 담당과장을 직권남용, 소극행정으로 수사기관에 고발했으며 구리시장이 삼용주택을 특정하여 보복하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심히 부당한 처사“라고 유감을 표하고 ”어떠한 시련이 따르더라도 시민 편에서 시민 눈높이에서 공정한 시정업무를 추진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같이 안 시장이 입장문을 게시하자 익명의 주민은 ‘완전 갑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은 “안 시장이 말하는 ‘약간의 양보’는 공사비 증액과 수입감소 등 약 150억원 이상을 삼용 주민들이 부담하라는 것인데 이게 약간의 양보이냐”며 “권익위도 골목길 절반이 개인 사유지로 삼용주택과 관계가 없다고 했으니 시민을 위해 도로가 필요하면 구리시 돈으로 만들지 왜 관계없는 삼용 주민에게 독박을 씌우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한 “안 시장이 예를 든 이편한세상 아파트는 10개동 733세대, 한양수자인은 7개동 410세대인 반면 삼용주택은 2개동 151세대로 매우 적은데 기반시설로 내놓은 땅이 전체면적의 몇%이고 인센티브가 몇%인지 꼭 확인하시고 비교해 줄 것”을 시민에게 호소하고 “삼용주택이 법에 따른 기부체납이 4,5% 정도인데 구리시의 요구안은 12.5%정도. 국토부 운영규정엔 최고 8%이며 이것도 현장 사정에 따라 조정토록 했다. 법, 판례, 규정, 규칙을 무시하는 구리시 행정이 정상적인 시정이라 생각하느냐”고 따졌다.

그리고 “안 시장이 소규모 재건축인 삼용주택 4면에 도로를 확보하라는 주장은 얼마나 억지스럽고 낮 뜨거우며 민망한지 금방 드러나기에 시민을 우롱하는 책임을 물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 주민은 불쾌한 듯 강도를 높였다. “그러니 정치보복이란 말이 나온다. 시민을 위한 내편 네편이라고 지나가는 소가 웃는다. 내로남불이다.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물타기로 여론을 왜곡하지 말라. 솔직히 지난 3년간 없었던 일이 아니지 않는가. 시민 앞에 사과하고 반성해야지 어찌 변명으로 일관하느냐”고 심정을 밝힌 후 “시민이 위임한 시장직의 막강한 권력을 사유화, 시민 상대로 정치보복을 그만하고 초심으로 돌아가길 고언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