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당협위원장 시민탄원서 들고 북부경찰청 방문
상태바
고양시 당협위원장 시민탄원서 들고 북부경찰청 방문
  • 이승철 기자 이현기자
  • 승인 2021.09.1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이승철 기자] 국민의힘 고양시 갑·을·정 당협위원장은 9월14일 경기도 북부경찰청을 방문해 ‘고양시 킨텍스 부지 헐값매각 의혹’에 대한 철저하고도 신속한 수사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 고양시 갑·을·정 당협위원장은 9월14일 경기도 북부경찰청을 방문해 ‘고양시 킨텍스 부지 헐값매각 의혹’에 대한 철저하고도 신속한 수사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사진 왼쪽부터 권순영 위원장, 김현아 위원장, 김필례 위원장. (사진=이현 기자)
국민의힘 고양시 갑·을·정 당협위원장은 9월14일 경기도 북부경찰청을 방문해 ‘고양시 킨텍스 부지 헐값매각 의혹’에 대한 철저하고도 신속한 수사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사진 왼쪽부터 권순영 위원장, 김현아 위원장, 김필례 위원장. (사진=이현 기자)

이번 탄원서는 지난 1개월 동안 국민의힘 고양시 시의원 8명(이규열, 이홍규, 김완규, 심홍순, 박현경, 엄성은, 손동숙, 정연우)과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한 고양시민 총 1501명의 서명으로 이루어졌다.

고양시에서는 지난 1개월 동안 ‘국민의힘’ 시의원들은 물론이고 일반시민들까지 자발적으로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참여하면서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에 ‘국민의힘’ 당협위원장들이 사건의 배후와 실체를 밝혀 정의를 바로 세우고 실추된 고양시민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수사가 이루어지도록 북부경찰청을 직접 방문해 탄원서를 제출했다.

김현아 고양정 위원장은 “이 사건은 10년 전부터 제기됐던 많은 의혹들이 제대로 규명되지 못한 미제의 사건이었지만, 최근 JTBC와 서울신문 등 많은 언론이 다시 이 사건에 대한 탐사보도에 들어갔고, 고양시도 관련 사건의 감사결과를 발표 하면서 지금이야 말로 사건의 배후를 밝힐 진실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건과 관련해서 도서판매배포금지 가처분 되었던 김영선 전시의원의 저서('최성 시장을 고발합니다')가 가처분 결정이 취소돼 다시 시중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