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숲길 64km 경기둘레길 여행객에 개방
상태바
숨겨진 숲길 64km 경기둘레길 여행객에 개방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11.1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북부지방 산림청 협약
‘국유임도 9개 구간’ 민간 개방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일반인들에게 출입이 금지된 국유 임도 9개 구간이 경기둘레길 여행객들에게 개방된다.

일반인들에게 출입이 금지된 국유 임도 연천 고대산 15km구간, 포천 강씨봉 2.6km 구간, 가평 화야산 7.03km구간 등 9개 구간이 경기둘레길 여행객들에게 개방된다. (사진=경기도)
일반인들에게 출입이 금지된 국유 임도 연천 고대산 15km구간, 포천 강씨봉 2.6km 구간, 가평 화야산 7.03km구간 등 9개 구간이 경기둘레길 여행객들에게 개방된다.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북부지방산림청은 11월19일 경기둘레길 조성 및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다.

11월15일 전 구간 개통한 경기둘레길은 총 길이 863.3km에 달하는 경기 외곽 4개 권역 60개 코스의 둘레길이다.   

국유임도는 국가 소유 숲에 조성된 산길로 산림보호를 위해 일반인 이용이 제한된 도로로 경기둘레길 전 구간 개통을 위해서는 국유 임도에 포함된 9개 구간의 통행이 필수로, 경기도는 그간 관할청인 경기북부 산림청과 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경기 둘레길 여행객들에 개방된 국유 임도 9개 구간은 연천 고대산 15km구간, 포천 강씨봉 2.6km 구간, 가평 화야산 7.03km구간, 양평 봉미산 3.5km구간, 양평 단월산 12.9km구간, 양평 더렁산 7.7km구간, 양평 금왕산 13km구간, 양평 갈번데기산 1.5km구간, 안성 덕성산 0.85km구간 등 총 64km이다.

경기 둘레길 내 국유 임도 이용을 위해서는 방문자 마다 개별적으로 경기둘레길 누리집을 통해 국유림 방문 신고를 마쳐야 한다. 

경기도는 북부지방산림청과 함께 경기둘레길을 대표적인 비대면 관광상품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