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사련,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 발족
상태바
범사련,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 발족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0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이 10월8일 시민사회가 주축이 된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을 발족한다.

시민사회단체연합이 10월8일 시민사회가 주축이 된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범사련과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와 전국 대학생 조직인 신전대협이 주축으로 참여한다. 사진은 대장동 현장. (사진=김동현 기자)
시민사회단체연합이 10월8일 시민사회가 주축이 된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범사련과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와 전국 대학생 조직인 신전대협이 주축으로 참여한다. 사진은 대장동 현장. (사진=김동현 기자)

이번 조사단은 정치권이 아닌 시민사회에서 자발적인 진상규명을 위해 구성했으며 범사련과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와 전국 대학생 조직인 신전대협이 주축으로 참여한다.

조사단은 “여·야 정치권에 맡기는 것은 도둑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이라고 주장한다”라며 “이번 사건의 신상규명만이 공명선거와 바른 참정권을 실현하는 필수 요건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발족식에는 6일 국정감사에서 ‘50억 약속 CLLB’ 명단을 주장한 박수영 의원도 참석해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사실을 폭로한다고 해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